2018년 글로벌 반도체 장비 시장 620억 달러 전망, 한국은 장비 매출 2년 연속 1위

도쿄 ─ 2018 년 12 월 12일 - 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(SEMI)는 오늘 세미콘 재팬(SEMICON Japan)에서 2018년 글로벌 반도체 장비 매출액을 발표했다. 2018년 글로벌 반도체 장비 매출은 621억 달러로, 지난해 대비 9.7%가 오른 것으로 전망하였으며, 이 수치는 2017년에 달성한 역대 최고인566억 달러를 경신하는 수치이다. 2019년은 올해 대비 약 4.0% 하락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으나, 2020년에 약 20.7% 상승하여 719억 달러로 역대 최대치를 다시 경신할 것으로 보인다.

SEMI는 2018년 반도체 장비 매출액을 분야별로 보았을 때 웨이퍼 가공 장비의 경우 10.2% 증가한 502억 달러, 팹 설비, 웨이퍼 제조, 마스크/레티클과 같은 기타 전공정장비 분야는 0.9% 증가한 25억 달러로 전망했다. 어셈블리 및 패키징 장비 분야는 1.9% 증가하여 40억 달러, 테스트 장비는 15.6% 증가하여 54억 달러로 예상했다.

한국은 작년에 이어 2018년에도 지역별 반도체 장비 매출액 1위의 시장이 될 것으로 예상되며 가파른 성장세를 보인 중국이 2위, 그 다음으로는 대만이 3위로 뒤를 이을 것으로 보인다. 한편, 2018년은 한국, 대만, 북미 시장을 제외하고 모든 지역의 반도체 장비 매출액은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며, 작년대비 지역별 성장률은 가장 큰 폭의 성장세를 보인 중국이 55.7%, 그리고 일본 32.5%, 기타지역(주로 동남아권) 23.7%, 유럽 14.2%이 그 뒤를 이었다.

SEMI의 전망에 따르면 2019년에도 한국, 중국, 대만은 여전히 세계 탑3의 시장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. 2019년의 한국 반도체 장비 매출액은 132 억 달러, 중국 125 억 달러, 대만 118 억 달러로 예상되며 일본, 대만 및 북미 지역만이 소폭 성장할 것으로 보인다. 하지만 2020 년은 모든 지역의 반도체 장비 매출액이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되며 한국은 여전히 최대의 시장 규모를 유지할 것으로 보이고 그 다음으로는 중국, 그리고 나머지 지역이 뒤를 따를 것으로 전망된다.

다음 표는 2016년부터 2020년까지 반도체 장비 매출액을 나타낸 표로, 단위는 10억 달러이다.

 

 

한편 반도체 장비 매출액 및 시장 전망에 대한 더 자세한 자료는 SEMI홈페이지(www.semi.org)에서 확인할 수 있다.

 

About SEMI

국제반도체장비재료협회인 SEMI는 1970년에 미국 마운틴 뷰에서 설립되었고, 세계 반도체 장비, 재료 산업 및 평판 디스플레이(FPD), MEMS, NANO, 태양광 산업을 대표하는 세계 유일의 국제 협회입니다. 한국 내 290여 개 회원사를 포함하여 전 세계적으로 2,000여 개의 회원사들로 구성되어 있으며, 캘리포니아 산호세에 본부를 두고 서울, 상하이, 베를린, 도쿄, 방갈로르, 싱가포르, 신주, 워싱턴D.C에 사무국을 갖고 국제표준규격(Standards), 무역전시회(SEMICON Exhibition), 마켓통계, 기술 심포지엄 및 교육, 대정부관계 등의 활동을 펴오고 있습니다. 기타 자세한 내용은 www.semi.org/ko에서 볼 수 있습니다.

 

Association Contact

심재관 대리 / SEMI Korea
Phone: 010.3014.9807
Email: jshim@semi.org